'맨발의 디바' 켄타, 풋풋 스무살 청춘 변신…첫 연기 도전 합격점



[헤럴드POP=고승아 기자]대세돌 JBJ 출신 멤버 켄타가 첫 연기 데뷔에서 기대 이상의 연기력을 보여주며 합격점을 받았다.

지난 11일과 12일 방송된 SBS모비딕 미니연애시리즈 ‘맨발의 디바(극본 백은진, 연출 김용권)’에서 켄타는 풋풋한 스무 살 청춘의 모습으로 극의 활력을 불어넣으며 첫 연기 도전에 성공했다.

‘맨발의 디바’에서 켄타가 맡은 역할은 음악을 위해 한국에 온 스무 살 일본 유학생 하루. 음악의 꿈을 이루기 위해 같은 밴드부 친구들과 열심히 노력하는 하루는 긍정적이고 밝은 성격의 캐릭터다. 극의 초반부터 끝까지 하루라는 역과 꼭 맞는 밝은 표정과 경쾌한 말투를 보인 켄타의 연기에 시청자들은 기대 이상의 연기력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.

극 중 켄타는 친구인 준경(상균 분)과 녹음실 귀신인 연지(한지선 분) 그리고 세정(김홍경 분)과 승현(이경우 분)까지 극에 나오는 모든 인물들과의 케미스트리를 자랑할 수 있었다. 준경과는 같은 꿈을 위해 노력하는 친구 케미스트리를, 그리고 연지와 세정에게는 여자의 마음을 잘 이해해주고 상담해주는 설렘 유발 케미스트리를 보이며 극의 몰입도를 더욱 높일 수 있었다.

풋풋하면서도 여심을 사로잡는 스무 살 하루 역을 연기한 켄타는 마치 본인을 연기하는 것과 같은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. 특히 켄타는 일본인임에도 불구하고 긴 분량의 한국어 대사까지 무리 없이 소화하며 믿기지 않는 연기력으로 다시 한 번 감탄을 자아냈다.

한편, 켄타의 첫 드라마 데뷔작인 SBS 2부작 미니연애시리즈 ‘맨발의 디바’는 지난 11일 0시 15분, 12일 0시 25분 방송됐다.
popnews@heraldcorp.com


기사 보러 가기